천안시, 미생물 이용 악취저감시설로 돈사 악취 해결

적극적인 민원해결 의지로 해결방안 찾아 주민생활환경 획기적으로 개선

김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9/11/21 [18:12]

천안시, 미생물 이용 악취저감시설로 돈사 악취 해결

적극적인 민원해결 의지로 해결방안 찾아 주민생활환경 획기적으로 개선

김정훈 기자 | 입력 : 2019/11/21 [18:12]
    천안시

[더시그널뉴스=김정훈 기자] 천안시가 돈사 악취로 인한 오래된 주민갈등을 ‘미생물을 이용한 악취저감시설’ 지원으로 해결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 축사악취 민원 발생 건수는 201건으로 해마다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현재 관내 돼지사육 규모는 80여농가 25만 마리이다.

특히 입장면 시장리·호당리 일원 돈사 악취 민원은 2008년부터 시작돼 마을주민과 양돈농가 간 갈등이 깊어진 상태였다.

이에 시는 민원해소를 위해 복합악취검사, 방류수 수질검사 등을 진행했으나 근본적으로 문제 해결이 되지 않자 최근 악취저감시설 설치로 큰 효과를 본 농가를 수소문해 현장검증에 나섰다.

수차례 실시된 현장검증에서 시는 악취 민원의 근원적 해결 실마리를 찾게 돼 해당 마을 양돈농가 7개소와의 간담회를 진행하고 악취저감시설 설치비가 1억원이 소요됨에 따라 우선 마을입구 3농가에 긴급으로 악취저감시설을 설치해 가동에 들어갔다.

그 결과 예상보다 크게 악취가 줄어들어 뛰어난 효과에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악취저감시설은 분사장치로 미생물 분말을 주기적으로 축사내부에 살포시켜 미생물 분말이 악취물질을 흡착 중화해 외부로 나오는 냄새를 저감하는 시스템이다. 설치 후 마을주민과 모니터링한 결과 악취가 거의 없어질 만큼 우수한 효과를 확인했다. 현재 정확한 효과측정을 위해 악취포집 중으로 결과는 3~4일 걸릴 전망이다.

정명섭 시장1리 이장은 “축사에서 나오는 냄새 때문에 잠을 못잘 때도 있어 시에 민원도 많이 넣었는데 시설을 가동하고 나서 냄새를 거의 느끼지 못해 마침내 해결방안을 찾은 것 같아 매우 기쁘고 노력해준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시는 이 결과를 바탕으로 축사악취로 주민들에게 불편을 끼쳤던 다른 민원지역 농가에서도 악취저감 컨설팅 지원 및 악취저감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유도해 악취 민원 문제를 해결해 나갈 방침이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현장중심 찾아가는 행정처리와 적극적인 민원해결 의지가 오랜 주민갈등을 해소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악취저감시설로 전체적인 악취 민원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과기정통부, 2019년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