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국가지질공원 인증 2020년 목표

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8/25 [15:50]

화성시, 국가지질공원 인증 2020년 목표

김정우 기자 | 입력 : 2019/08/25 [15:50]

 

▲ 공룡알화석산지     ©


화성시가 2020년을 목표로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추진 중이다.

 

시가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추진 중인 지역은 고정리 공룡알 화석지, 우음도, 어섬, 딱섬, 고렴, 제부도, 백미리 해안, 궁평항 해안, 입파도, 국화도 등 10개소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2017년부터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하였으며, 20185월부터 국가지질공원 인증 신청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이달부터는 해당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지질공원 설명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81일 송산면을 시작으로 6일 서신면, 21일 우정읍에서 국가지질공원 인증제도 및 추진현황에 대하여 설명하고, 지역주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국가지질공원은 자연공원법에 의거,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하고 경관이 우수한 지역을 보전하고 이를 교육관광 사업 등에 활용하기 위하여 환경부 장관이 인증한 공원을 말한다. 핵심 관심 대상을 지질사이트로 지정하고 별도 용지지구를 설정하지 않는 보호와 활용이 조화를 이루는 제도라는 점에서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다른 제도와 차이가 있다. 따라서 지역주민의 재산권 행사에도 아무런 제약이 없다.

 

현재까지 전국에 12개소가 지정되어 있으며, 경기도는 1개소로 한탄강이 유일하다. 경기 남부지역에서는 화성시가 유일하게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준비 중이다.

 

국가지질공원의 기본 요건은 지질명소 5개소 이상이 있어야 한다. 세부 인증기준에는 특별한 지구과학적 중요성, 희귀한 자연적 특성 및 우수한 경관적 가치를 가진 지역, 지질과 관련된 고고학적생태적문화적 요인이 우수하여 보호전의 가치가 높을 것, 지질유산의 보호와 활용을 통하여 지역경제 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 국가지질공원 안에 지질명소 또는 역사적 유물이 있을 것 등이 있다.

 

시는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2020년까지 완료하고 인구 및 관광객 증가, 고용창출 및 소득증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화성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해당 지역주민의 소속감과 자부심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희배 화성시 관광진흥과장은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 받게 되면 생태역사문화 등 화성시가 가지고 있는 소중한 자원을 활용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발전도 가능하다.” 인증 추진과정에서 주민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마을 협력 사업을 발굴해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해나가겠다.” 고 말했다.

화성 = 김정우 기자 dlfdnjfdo@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식약처,‘2019 화장품 위해평가 국제 심포지엄’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