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영화·드라마 촬영지 유치 적극 나선다

관광산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위해 제작비 인센티브 지원사업 확대

윤봉숙 기자 | 기사입력 2019/03/26 [16:28]

전남도, 영화·드라마 촬영지 유치 적극 나선다

관광산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위해 제작비 인센티브 지원사업 확대

윤봉숙 기자 | 입력 : 2019/03/26 [16:28]
    전라남도

[더시그널뉴스] 전라남도는 전남에서 촬영하는 영화와 드라마에 대한 제작비 지원사업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5일 이상 전남지역에서 촬영하는 영화·드라마에 한해 최대 5천만 원을 지원하던 것에서, 2일부터 4일만 촬영해도 1천500만 원 한도로 지원한다. 분량이 다소 짧더라도 지원 대상 범위를 확대해 전남의 영상미디어 노출 빈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영화·드라마 제작 인센티브 지원사업은 전남을 홍보하고 관광산업 등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토록 하기 위해 지난해 도입됐다. 전남의 자연경관과 관광지, 문화, 역사 등을 배경으로 촬영하는 국내·외 장편 영화 및 지상파·CATV·웹 드라마에 대해 촬영 제작비를 지원한다.

지원율은 촬영 일수에 상관없이 전남지역 소비액의 40%부터 50% 수준이다. 전남의 홍보효과가 크다고 판단될 경우 최대 60%까지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목포, 무안에서 촬영한 영화 ‘롱 리브 더 킹’과 여수, 영광, 함평에서 찍은 영화 ‘디바’에 총 7천500만 원을 지급했다.

전라남도는 또 전남지역 촬영 활성화를 위해 영상산업 관계자 초청여행을 하고 있다.

올해는 영화·드라마 지역 촬영지를 조사하고 섭외하는 역할을 하는 전국 로케이션 매니저를 초청해 전남지역 촬영 대상지를 홍보하고 영화 제작사 등에 전남 촬영을 제안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최병만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사업 시작 첫 해인 지난해 추진 결과, 20편을 촬영, 전년보다 8편 늘고, 촬영 일수도 63일에서 170일로 크게 늘었다”며 “올해도 영화나 드라마에 전남이 잘 알려지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남에서 영화·드라마 촬영을 계획하는 제작사는 촬영 2주 전까지 지원신청서와 제출서류를 도 문화예술과에 제출해야 한다. 세부사항은 전라남도 누리집 또는 전남영상위원회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박영선 장관, 대기업-소상공인 상생 현장 간담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