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의원, ‘대학 연구부정행위 징계시효 연장법’ 발의

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8/12 [11:32]

박찬대 의원, ‘대학 연구부정행위 징계시효 연장법’ 발의

김정우 기자 | 입력 : 2020/08/12 [11:32]

박찬대_의원


[더시그널뉴스=김정우 기자] 최근 미성년자 부정논문, 부정입학, 연구비 횡령 등 대학가의 연구 부정행위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다.

이에 따라 연구 부정행위에 대한 엄정한 조치를 요구하는 사회적 요구가 늘어나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은 연구 부정행위를 저지른 교육공무원의 징계 시효를 10년 연장하는 ‘교육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대학에 연구 부정행위가 지속되고 있지만, 교육공무원의 징계시효가 도과해 징계하지 못하는 사례가 많다.

이에 따라 교육공무원의 징계 시효를 10년 연장해 연구 부정행위에 대한 엄정 조치와 연구윤리 확립을 유도하고자 발의됐다.

현재 법상에서는 표절 논문이 완성 시점에서 3년이 지나면 징계가 불가능해 처벌을 피하는 교육공무원이 많은 상황이다.

하지만 연구윤리 학계에서는 논문 작성이 아닌 표절 판정 시점부터 징계시효를 따져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번 ‘교육공무원법 일부개정안’이 통과된다면 관련 논란은 사그라들 것으로 보인다.

박찬대 의원은 “연구부정이 끊이지 않는 것은 관련된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이 큰 역할을 한다”며 “시간이 지났다는 이유로 징계대상에서 벗어나는 일이 더 이상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화성시의회 자치법규 연구단체, 연구용역 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