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전동킥보드 주차존 시범설치

질서 있는 공유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 문화를 선도하다

김경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2/17 [07:48]

전국 최초 전동킥보드 주차존 시범설치

질서 있는 공유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 문화를 선도하다

김경식 기자 | 입력 : 2020/02/17 [07:48]

주차존 설치


[더시그널뉴스=김경식 기자] 최근 공유경제 확대 등에 따른 공유 전동킥보드 이용이 활성화 되면서 무질서한 보도 상 주차로 인한 충돌사고 위험, 보행 불편 등을 호소하는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서초구에서는 전동킥보드의 무질서한 주차를 예방하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고자 전국 최초로 전동킥보드 주차존을 시범 설치한다.

전동킥보드 이용이 많은 지하철역 주변 등에 보행에 방해가 되지 않는 장소를 고려해 50개소의 주차구역을 시범 설치해 운영한다.

전동킥보드의 무질서한 주차가 구민의 안전을 위협한다는 문제점이 있지만 공유 전동킥보드 이용이 이미 활성화 됐으며 이는 세계적인 추세이므로 관련 법령이 미비한 상황에서 무조건적인 단속이 능사만은 아니라는 판단이다.

또한 서초구는 전동킥보드 이용 활성화에 따른 다양한 문제들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민간 운영업체와 공동으로 중앙정부에 규제샌드박스 신청을 추진 중이다.

공동추진 민간업체와 협력해 새로운 교통수단에 대한 안전한 교통질서 정착을 확립할 수 있는 모델 제시와 함께 전동킥보드 주차존 시범설치 운영결과를 토대로 효과분석을 통해 개선안을 마련하는 등 제도정비 건의도 추진 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서초구는 지난해 서초구 관내 경찰서와 함께 공유 전동킥보드 운영업체 대표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민-관 협력 교통불편신고 핫라인을 개설해 운영 중이다.

전동킥보드 관련 민원신고 접수 시 핫라인을 통해 통행불편 등 관련 민원을 즉시 처리하고 있다.

또한, 올해 초에는 공유 전동킥보드 교통질서 정착을 위해 서초구와 서초경찰서·방배경찰서 및 전동킥보드 운영업체가 공동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주차존이라는 물리적 공간의 설치에 선행해 질서유지에 함께 주도적 역할을 수행할 기관들의 협력체계를 확보해, 주차질서 및 안전사고 등 다양한 문제해결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주차존 설치로 무질서한 주차질서를 바로 잡고 전동킥보드 관련 법령의 명확한 정비가 이루어지기 전까지 보행자와 이용자 등 구민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한국관광공사, 국내 여행간행물 해외출판 지원 본격화